libo体育备用手机版libo体育备用手机版


立博sport官方客户端

‘유소년대회 경력자’ 연세대 이정현 “부상 없이 KBL 대회 즐겼으면”

 “그땐 농구를 재미있게 하는 게 좋지 않을까요”라고 말을 이는 그는 “그래도 부상 조심하면서 농구를 재미있게 한다면 중학교, 고등학교까지 발전하면서 할 수 있지 않을까 한다”며 유소년들에게 격려의 메시지 또한 덧붙였다. 어렸을 때 이정현은 어땠냐고 묻자 “나는 신장이 커서 가드부터 센터까지 맡았다. 초등학교 때는 공부를 하면서 농구를 했는데, 중학생이 되고부터는 운동에만 집중했다”고 설명했다.대회를 찾는 유소년, 가족들을 위한 관광지를 알려달라고 하자 은파호수공원을 추천했다. “우리 집 근처에 있는 공원인데, 종종 산책도 하고 하던 곳이다”라고 이유도 덧붙였다. 2007년부터 시작해 올해로 12회를 맞이하는 국내 최고의 유소년 대회는 오는 10일부터 12일까지 군산월명체육관과 교육문화회관에서 열린다. # 사진_ 점프볼 DB(한필상 기자)  2018-08-08   강현지(kkang@jumpball.co.kr)저작권자 ⓒ 점프볼. 무단 전재-재배포 금지

기사제공 점프볼

欢迎阅读本文章: 王运国

libosport备用网站

立博sport官方客户端